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與 사퇴압박 때도 임기 지키라는 대통령 말씀 있었다"

윤석열 검찰총장.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으로부터 총선 후 '임기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휘권을 남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들이 총장 거취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는 질문에 "임기를 지키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윤 총장은 "여러 가지 복잡한 일들이 벌어지고, 지난 4·15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도 (대통령이)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말씀을 전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임기 동안 할 일 충실하게 하는 것이 임명권자뿐만 아니라 국민에 대한 책무라 생각한다"며 "흔들림 없이 제 소임을 다할 생각"이라 덧붙였다.
 
다만 윤 총장은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으로부터 누구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어 일부 검사장들이 검찰총장 보고를 '패싱'한다는 지적에 "그렇게야 하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나름 열심히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