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압수수색날…박상기, 윤석열에 "어떻게 하면 선처되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정감사에서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선처를 얘기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지난해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을 만나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면 안 된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느냐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윤 총장은 “박 전 장관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 저를 좀 보자고 해서 만났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당시 박 장관은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느냐’고 물었고, 윤 총장은 ‘야당과 언론에서 자꾸 의혹 제기를 하는데, 만약 여기서 (조 장관이) 사퇴를 하면 조용해져 저희도 일 처리를 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면권자가 아닌 그 분에게 임명 여부에 대한 말씀을 드린 것은 아니다”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左),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右) [중앙포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左),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右) [중앙포토]

이에 야당에서는 ‘박 전 장관이 부정 청탁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당시 박 전 장관은 검찰총장에게 부정청탁을 한 것 아니냐”며 “장관직을 떠나는 사람이 청탁을 했다. 이게 본인의 뜻인가, 아니면 청와대에서 부탁하라고 했을까 밝혀야 할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압수수색이나 수사기밀에 대해서 법무부 장관에게 사전보고를 하지 않다보니 “박 장관이 이렇게 중요한 건 사전에 나에게 보고를 해주지 그랬냐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했다.
 
계속 논란이 일자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에게 개별 사건에 대해 지휘할 수 있는 사람인데 사건에 대해 얘기를 주고받는 게 무슨 청탁이냐”고 하면서 “적절한 표현을 못 찾은 것이지, ‘선처’는 아니고 다른 것이라고 얘기하지 않았냐”고 중재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종합적인 취지는 그런 취지인 것 맞다”면서 “‘어떻게 하면 잘 해결이 되겠냐’ 그걸 같이 걱정했다는 말씀”이라고 밝혔다.
 

“조국 수사, 인간적 번민 있었다”

얘기 나누는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연합뉴스

얘기 나누는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연합뉴스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 착수 여부에 대해서는 고민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저도 인간이라 굉장한 번민을 했다”며 “조 전 장관과 개인적으로 친밀하진 않지만, 총장 임명을 전후해서 검찰 인사에 대해서도 같이 여러차례 만나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조국) 임명 관련해서 대통령 독대 요청을 했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로 좌천된 윤 총장에게 조 전 장관이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주세요”라고 트위터에 올린 글이 언급되기도 했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