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코로나 재확산에 호주-뉴질랜드 원정 평가전 취소

유럽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11월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을 앞둔 벤투호도 고민에 빠졌다. [연합뉴스]

유럽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11월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을 앞둔 벤투호도 고민에 빠졌다. [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축구 국가대표팀들이 11월 유럽 원정 계획을 연달아 취소했다.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다. 

대한축구협회도 유럽 상황 촉각
벤투호 11월 유럽 평가전 예정

 
호주축구협회(FFA)는 22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위험이 지속하고 악화하고 있어 오는 11월 유럽에서 국가대표팀을 소집하려던 계획을 더는 진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유감스럽게도 유럽 전역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고 더 나빠지고 있어 유럽과 아시아에서 뛰는 선수들을 소집하기가 복잡하고 위험해졌다"면서 "의료 전문가의 조언을 따라 유럽에서의 대표팀 활동 계획을 더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에 따르면 호주는 영국 런던에서 잉글랜드-미국과 차례로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앞서 뉴질랜드축구협회도 지난주 자국 정부의 해외여행 자제령에 따라 런던 원정 계획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대한축구협회도 유럽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다음 달 오스트리아에서 멕시코(11월 15일), 카타르(11월 17일)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현지시간 23일부터 사적인 모임 가능 인원을 실내 6명, 야외 12명으로 축소하는 등 좀 더 강화한 제한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