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日대사에 일침 "원전수 방출, 국제사회 동의 받아야"

이낙연 민주당 대표(왼쪽)은 22일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와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일 외교당국 간은 (강제징용 등 현안에 대해) 기본적인 방향성에 공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낙연 민주당 대표(왼쪽)은 22일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와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일 외교당국 간은 (강제징용 등 현안에 대해) 기본적인 방향성에 공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가며 일을 진행해야 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도미타 대사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일본 측에 건넨 요청의 취지를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이르면 27일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결정할 거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일본 측에 우려를 전한 거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일본 정부 방침이 결정된 건 아니지만, 한국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 이 대표의 두 가지 요청을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IAEA(국제원자력기구)도 오염수 방류에 대해 기술적으로 가능하고 국제관행에도 따르는 것이란 입장을 알려왔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충분히 의사소통하겠다”고 했다. 한 참석자는 “방사능 오염수가 배출하면 피해를 보는 건 한국 등 주변국이란 게 이 대표 생각”이라며 “한국과 중국, 아세안 등의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점을 일본 측에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한일 외교 분쟁의 핵심 쟁점인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도미타 대사는 이 대표에게 강제징용 배상소송을 언급하며 ‘피해자’(강제징용 피해자)와 ‘피고기업’(신일철주금)이란 용어를 썼다고 한다. 그러자 이 대표는 “피해자와 피고기업이라고 표현하신 점을 보니 이 문제를 정확히 보고 계신거 같다”며 “내년 도쿄올림픽이 있으니 한일 외교 당국자 간 (강제징용 문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전임 정부인 아베 정권에선 강제징용 피해자를 ‘징용공’,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등으로 불러왔는데 국내에선 “책임을 피하려는 용어 사용”이란 반발이 나왔다. 한 참석자는 “강제징용 문제가 풀리지 않으면 양국 외교관계에선 아무것도 안 된다는 인식이 공유됐다”고 했다.
 
'일본통'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 대해 일본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22일 이 대표-도미타 대사 면담 후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에 대해 외교적 역할과 돌파구를 열어가는 것에 대해 일본 측 기대는 있었다"고 했다. 사진은 21일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당시. [중앙DB]

'일본통'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 대해 일본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22일 이 대표-도미타 대사 면담 후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에 대해 외교적 역할과 돌파구를 열어가는 것에 대해 일본 측 기대는 있었다"고 했다. 사진은 21일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당시. [중앙DB]

도미타 대사는 한일 양국 간 교류와 항공로 운항 재개를 희망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기자들과 만나 “경제적 조치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서 파생된 것이기 때문에 그게(운항 재개) 먼저 따로 해결되기는 어려운 구조”라며 “한일 간 현안에 관해서는 아직 출구를 찾은 건 아니지만, 서서히 문제 해결을 향해 긍정적인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사건 해결에 대한 일본 측의 협조요청도 있었다. 이 대표가 “우리는 남북정상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일본인 납치 문제를 거론했다”고 하자 도미타 대사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납치 문제 해결에 상당한 의지를 갖고 있고, 앞으로 문제해결에 한국 측 협조를 부탁한다”고 답했다.
 
김효성·하준호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