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CJ대한통운 "택배분류에 4000명 투입, 근무시간 단축"

21일 서울 서초구 CJ대한통운 강남2지사 터미널 택배분류 작업장에서 택배기사들이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21일 서울 서초구 CJ대한통운 강남2지사 터미널 택배분류 작업장에서 택배기사들이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CJ대한통운은 최근 연이어 발생한 택배기사 사망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CJ대한통운은 택배 인수업무를 돕는 분류지원인력 4000명을 투입하고, 근무 시간도 대폭 줄이기로 했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는 22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택배 업무로 고생하시다 유명을 달리하신 택배기사님들의 명복을 빌며,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저를 비롯한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오늘 보고 드리는 모든 대책은 대표이사인 제가 책임지고 확실히 실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개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개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들의 작업시간을 실질적으로 단축시키기 위해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분류지원인력 4000명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매년 500억원 정도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 택배기사들이 오전 업무개시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시간 선택 근무제도’를 활용한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지역 상황에 따라 오전 7시부터 12시 사이에 업무개시 시간 조정이 가능해져 전체 근무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기관에 의뢰해 건강한 성인이 하루 배송할 수 있는 적정량을 산출한 뒤 택비기사들이 적정 배송량을 초과해 일하지 않도록 해나가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초과물량이 나오는 경우 택비기사 3~4명이 팀을 이뤄 물량을 분담하는 ‘초과물량 공유제’ 도입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내년 상반기 안에는 모든 택배기사가 산업재해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택배기사 대상 건강검진 주기를 2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뇌심혈관계 검사 항목도 추가하기로 했다. 모든 비용은 CJ대한통운이 전액 부담한다.  
 
또한 현장 자동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투자를 통해 택배기사들의 피로도를 줄이고, 2022년까지 택배기사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1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희ㆍ추인영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