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남부지검장 사의에 "흔들리지 마라…곧 후속인사"[전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는 모습.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는 모습.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유감을 표하며 "금명간 후속 인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박 남부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한 이날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여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어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할 것을 당부드리며,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순철 남부지검장이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순철 남부지검장이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 장관의 이같은 반응은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박 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이 알려진 뒤 약 3시간 만에 나왔다.  

관련기사

법무부 알림 전문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한 법무부장관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여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할 것을 당부드리며,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 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해준·김수민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