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아내 재산 캐묻자 "오십 넘어 한 결혼…답변 해야하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아내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질문에 “제가 답변을 과연 해야하는 지 모르겠다. 결혼 초기부터 저는 재산이 별로 없고 대부분이 집사람 재산이고 그렇다. 나이 50 넘어서 했는데...”라고 답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의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 총장은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으로부터 “윤 총장 부부를 보면 재산 65억원 정도로 꽤 많은데, 본인은 2억에서 2억5000만원 사이고 나머지가 아내의 재산이다. 2012년에 결혼을 했는데, 아내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해 물은 적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또 ‘토지 등과 관련된 것도 아내와 장모와 공동소유던데, 장모와 관련된 의혹이 있을 때 본인이 인지하고 있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윤 총장은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코바나에 관련된 부분인데 이 부분이 작년에 검찰총장 취임하기 전에 이게 다 약속이 돼서 상당히 많은 후원이 늘어났다”고 지적하자 윤 총장은 “제 처 일은 제 처 일이고, 제가 무슨 제 처 일에 관여하고 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이 “제가 아직도 사랑에 대해서 잘 모르는데, 사랑이 아내의 가족을 지켜주려고 이런 게 아닌가, 좀 더 나가면 재산을 지켜주려고 그러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일반적으로 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총장은 “2012년에 제 처하고 결혼을 했는데, 아내는 결혼하기 한참 전부터 ‘앤디워홀’이니 ‘샤갈’ 같은 큰 전시를 해왔다”며 “전시 자체가 홍보성이 강한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2년 결혼 직후부터 아내가 ‘어디 가서 남편이 공무원이다’ ‘검사다’라는 얘기도 안 한다”며 “공직이라고 하는 것은 엄정하게 검증도 받아야 하지만 정당하게 일하는데 근거 없이 의혹을 막 제기해서 이렇게 하면 누가 공직을 하겠는가. 저는 그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