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중공업그룹·현대글로비스, 세계 첫 액화수소 운반선 설계 인증

현대중공업그룹 현대글로비스 CI

현대중공업그룹 현대글로비스 CI

현대중공업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 물류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가 대형 액화수소 운반선을 공동 개발한다. 친환경 에너지원으로서 수소 연료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현재 기체로 운송하는 수소를 액체  형태로 만들면 부피를 크게 줄일 수 있어 경제성이 확보된다. 
 
현대중공업그룹과 현대글로비스는 22일 2만㎥ 급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의 기본 설계 도면이 세계 최초로 한국선급과 라이베리아 기국(旗國)으로부터 기본 인증 (AIP·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선급은 배의 운항 요건을 검사하는 기술단체이며, 기국은 자동차의 등록지역처럼 배의 주소지를 부여하는 등록국가다. 라이베리아 기국은 파나마·마샬아일랜드와 함께 세계 3대 기국으로 꼽힌다.  
 
이번 설계 도면은 한국조선해양·현대미포조선 등 현대중공업그룹 계열 조선업체와 현대글로비스가 함께 개발했다. 기본 인증은 선박 개발 초기의 설계 도면이 국내외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실효성을 인정받는 절차다. 액화수소에 대한 인증은 처음이어서 앞으로 기술 표준이 될 수 있다.
 
대형 액화수소 운반선으로 개발해 실제 상업 운항이 가능한 설계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중구조의 진공 단열식 탱크를 적용해 운항 중 생기는 수소 증발 가스를 최소화한 게 특징이다. 수소는 가벼운 기체여서 대기 중으로 쉽게 날아가 버리는데 이를 막을 수 있다는 의미다.
현대중공업그룹과 현대글로비스가 공동으로 설계한 액화수소추진선은 극저온 상태의 액화수소를 안정적으로 운반하도록 만들어졌다. 아직 건조되지 않았지만 LNG 추진선에 LNG 연료를 공급하는 벙커링선과 유사한 형태가 될 전망이다. 사진은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NG 벙커링선.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과 현대글로비스가 공동으로 설계한 액화수소추진선은 극저온 상태의 액화수소를 안정적으로 운반하도록 만들어졌다. 아직 건조되지 않았지만 LNG 추진선에 LNG 연료를 공급하는 벙커링선과 유사한 형태가 될 전망이다. 사진은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NG 벙커링선.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재의 수소 운송은 기체가 일반적이지만 대량의 수소를 운반하려면 부피를 줄이고 안전성을 높이는 액화 공정이 필수적이다. 액화수소는 기체 상태의 수소보다 부피가 800분의1에 불과하다. 수소는 영하 163도에서 액화하는 LNG보다 더 낮은 영하 235도의 극저온에서 액화한다.
 
따라서 액화수소 운반선 설계는 이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첨단 극저온 기술이 필요하다.  이번 설계에선 전기추진 방식을 택해 수소 증발 가스를 연료전지의 연료로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 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현대글로비스와 지마린서비스는 액화수소의 저장 및 운송 과정에서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분석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해운업체가 협력해 미래 수소경제 시대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대용량 수소 운송 시장을 적극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측도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에 참여해 경제성과 안전성을 검증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소 해상운송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