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민 "尹, 잘못하면 위증" 윤석열 "오해를…" 윤호중은 답변 막아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의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답변이 위증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입장문과 윤 총장의 답변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가 문제 삼은 부분은 박 지검장의 입장문 중 야당정치인 수사 보고와 관련된 내용이다.
 
앞서 박 지검장은 입장문을 통해 "야당정치인 비리 수사 부분은 5월 경 전임 서울남부검사장이 격주마다 열리는 정기 면담에서 면담보고서를 작성하여 검찰총장께 보고했다"며 "그 이후 수사가 상당히 진척되었으며 지난 8월 31일 그간의 수사상황을 신임 반부패부장 등 대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총장님 얘기는 첩보보고 받고 끝이란 얘기고, 박 지검장은 격주 정기보고면담에서 보고서까지 만들어 보고한 것 이라고 한 것"이라며 "남부지검장 말이 사실이면 윤 총장이 위증이고, 윤 총장 말이 맞으면 박 지검장이 허위로 성명서를 작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관련 자료를 요청했지만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은 "구체적 수사자료라 요청해도 받기 어렵다"며 "김 의원 질의 순서에 직접 질의를 하라"고 했다.
 
윤 총장은 "오해를…. 김 의원 말씀에 이것(지침에 대해)만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지만, 윤 위원장은 "굳이 답변말씀 안하셔도 된다"고 답변을 막아섰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