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檢 개혁 국민 목소리 여전히 크다는 점 잘 알아"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은) 사회 각 분야의 부정부패에 엄정하게 대응하고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고자 노력했다”며 “그러나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가 여전히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윤 총장은 22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지난 한 해 동안 검찰은 수사 관행과 문화를 헌법과 국민의 관점에서 되돌아보고 여러 개혁 방안들을 추진해 왔다”며 이처럼 말했다.
 
윤 총장은 “오늘 위원님들께서 말씀해주시는 사항들을 업무에 적극 반영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 되기 위한 소중한 자양분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라임자산운용 및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 등에 대한 질의가 집중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여권이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가족 수사를 두고 윤 총장을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윤 총장이 작정하고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이날 국감 시작에 앞서 “오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시행 100일 되는 날이다. 법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지 않은 데 대해 법사위원장으로서 유감을 말씀드린다”며 “국감이 끝나는 26일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추천하지 않으면 제1소위에서 즉시 회의를 소집해 공수처밥 개정안을 처리할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