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철 "추미애, 사기 피의자 말에 가볍게 움직이지 말라"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8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8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철 정의당 신임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과거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검찰 개혁을 위한 것인지, 윤석열 찍어내기인 것인지 의문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고 뉴스1이 21일 보도했다.
 
김 대표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추 장관은 현안뿐만이 아니라 검찰 개혁의 중요한 과정을 책임지는 사람"이라며 "검찰 개혁을 하기 위해서라도 특정 사기 피의자 말에 이랬다가 저랬다가 가볍게 움직이면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추 장관에게 "진중하게 움직여 달라"고 주문했다.
 
지난 21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특검 거부 땐 '켕긴다' 생각할 수도"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속도전을 강조하면서도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주장하는 특검을 수용하는 것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며 "특검을 절대 안 된다고 하면 국민이 볼 때 '켕기는 것이 있나 보다'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한 것에 대해 "불행한 일"이라며 "금 의원의 탈당을 계기로 민주당은 혹여 지금의 잣대와 과거의 잣대가 이유 없이 변경된 것은 없었는지, 또 잣대를 바꾼 것과 관련해 극단적 지지자를 묵과하고 동원한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