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접종후 의식불명' 대전 70대 끝내 사망···전국 11명째

최근 1주일새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무료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5건이나 보고되면서 보건당국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예방접종기관인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가 전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1주일새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무료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5건이나 보고되면서 보건당국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예방접종기관인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가 전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뒤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70대가 끝내 숨졌다. 전국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숨진 11번째 사례다. 대전에선 두 번째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A씨(79·여)는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전 1시 10분쯤 숨졌다.  
 
유성구 지족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쯤 집 근처 이비인후과에서 독감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제조번호 PT200802)을 맞은 뒤 구토 증세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백신을 맞은 당일 오후 8시부터 심한 구토·고열 증상 등을 보였고, 다음 날인 20일 점심 무렵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갑자기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이후 대전 시내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독감 백신 접종 전 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는 A씨를 제외하고 전국적으로 총 10건이 보고됐다. 질병관리청은 역학조사와 사인 규명을 위한 부검 등을 진행 중이다.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20일 고창, 대전, 목포에 이어 21일 제주, 대구, 광명, 고양, 경북 안동 등에서도 추가로 나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1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열어 전문가와 논의한 결과 백신과 사망의 직접적인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특정 백신에서 중증 이상반응 사례가 많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전체 예방 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독감 백신 접종 전·후 주의사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독감 백신 접종 전·후 주의사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감염내과 전문의들은 독감 백신 접종 후 주의사항으로 “당일엔 몸에 무리가 가지 않게 푹 쉬고, 2~3일 몸 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는 게 좋다”며 “접종자의 15~20%에서 접종 부위의 통증, 빨갛게 부어오름, 부종(몸이 붓는 증상)이나 근육통, 발열, 메스꺼움 등 경미한 이상반응은 접종 후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부분 1~2일 이내에 호전되는데, 고열이나 호흡곤란, 두드러기, 심한 현기증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또 백신을 접종할 때엔 “건강 상태가 좋은 날 장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사전에 예약해 접종하는 게 좋고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연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물을 충분히 마시고 진찰 때 몸 상태나 만성질환을 반드시 말해야 한다”며 “접종 후 병원을 바로 나서지 말고 15~30분간 머물며 이상반응이 있는지 관찰하고 귀가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