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식민사학 극복한 한국 농업사의 대부

김용섭

김용섭

한국 농업사(農業史)의 대가 김용섭(사진) 연세대 명예교수가 20일 별세했다. 89세. 1931년 강원도 통천(현 북한)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연세대 대학원에서 각각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58년 서울대를 시작으로 75년부터 연세대 교수로 일하다 97년 정년퇴임했고, 2000년 7월 대한민국 학술원 회원이 됐다.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고인은 구한말에서 일제 강점기까지 근·현대 한국사회의 농업구조와 사회변혁 사상을 평생 연구해 당시 척박했던 한국농업사를 일궜다는 평가를 받는다. 18~19세기 토지대장을 면밀히 분석해 ‘경영형 부농’이라는 새로운 시각으로 한국 농업의 내재적 발전론을 도출했다. 그는 일제 식민사학을 극복해 근대성의 기점을 조선 후기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으며 이른바 ‘자본주의 맹아론’ ‘내재적 발전론’의 대부로 꼽혔다.
 
저서는 『조선후기농업사연구Ⅰ·Ⅱ』 『조선후기농학사연구』 『한국근현대농업사연구』 『한국중세농업사연구』 『한국고대농업사연구』 등이다. 지난 2월 한국학중앙연구원은 ‘제1회 한국학 저술상’ 수상작으로 그의 평생 연구를 선정했다. 연구는 『김용섭 저작집 1~9』으로 집대성됐다. 중앙문화대상 학술상(1991), 국민훈장 동백장(1997), 성곡학술문화상(2002), 용재상(2009), 위당 정인보상(2019) 등을 받았다.
 
유족은 부인 김현옥 씨와 아들 기중(서울대 의과대학 교수)씨, 딸 소연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3일 오전 6시다. 코로나19로 조문은 21일 하루만 받았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