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해협 건너온 타이치, 한국서 완성 중

일본인 최초의 KBL 선수 타이치(오른쪽)가 이상범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린 기자

일본인 최초의 KBL 선수 타이치(오른쪽)가 이상범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린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 일본인 가드
고2 때 첫 인연, 급여 깎고 한국행
감독 뜻에 따라 포지션도 바꿔

“6년 전, 감독님 첫인상이요? 분위기 잡고 엄격했어요.”(타이치)  
 
“야, 일본에서는 함께 장난도 치고 편하게 대해줬잖아. 한국 와서 달라진 거지.”(이상범 감독)
 
최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만난 프로농구 원주 DB의 일본인 가드 나카무라 타이치(23)와 이상범(51) 감독을 만났다. 두 사람은 서로를 보자 웃음부터 터뜨렸다.  
 
2014년 이 감독은 일본 후쿠오카의 오호리 고등학교 농구팀 인스트럭터를 맡았다. 당시 타이치는 이 학교 2학년이었다. 두 사람은 그때 인연을 맺었다. 타이치는 현재 이 감독 밑에서 한국 프로농구 1호 일본 선수로 뛴다. 이 감독은 “선배 소개로 오호리고에서 농구 클리닉을 했다. 며칠만 봐주려 했는데, 정이 들어 두 달 넘게 있었다. 그 뒤로도 매년 시간이 되면 찾아갔다”고 말했다.  
 
당시 오호리고에는 농구 전문코치가 없었다. 타이치는 대학에 진학해 법학을 전공했는데, 공부와 농구를 병행했다. 방학 땐 자비로 원주를 찾아와 이 감독의 DB와 함께 훈련했다.
 
대학 1학년까지 포워드로 뛴 타이치는 이 감독 뜻에 따라 가드로 포지션을 바꿨다. 이 감독은 “타이치는 드리블과 패스 센스가 나쁘지 않았다. 키 큰 가드(1m90㎝)로 경쟁력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대학 대표 시절 타이치(왼쪽 둘째)와 이상범(가운데) 감독. [사진 DB]

일본 대학 대표 시절 타이치(왼쪽 둘째)와 이상범(가운데) 감독. [사진 DB]

 
타이치는 지난 시즌 일본 프로농구 B리그 교토 한나리즈에서 뛰었다. 팀은 그에게 연봉 1200만엔(1억3600만원)을 제시했다. 그는 그 3분의 1인 연봉 5000만원에 대한해협을 건넜다. 때마침 올 시즌부터 KBL이 아시아 쿼터를 도입했다. 이 감독이 있다는 것도 한국행의 중요한 이유였다. 타이치는 “감독님 덕분에 농구 인생이 바뀌었다. 돈보다는 감독님 밑에서 농구의 폭을 넓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타이치는 데뷔전이던 9일 삼성전에서 8점,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5경기 평균 5.2점·2.2어시스트다. 아직은 임팩트가 부족하다. 이 감독은 “대학 시절, 아무도 (잘잘못을) 지적해 주지 않으니 (발전이) 정체됐다. 한일 농구는 전혀 다르다. 이제 시작이다. 한국 선수와 똑같이 대하고 혼낸다. 같은 제자인데 국적을 따질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타이치는 패스 미스가 많다는 지적을 받는다. 실수하더라도 피하지 말고 부딪히라고 한다. 시도하지 않으면 고칠 게 없고 제자리”라고 지적했다. 통역을 통해 내용을 전해 들은 타이치는 고개를 끄덕였다.
 
DB 가드 두경민(29)이 타이치를 많이 돕는다. 타이치는 “경민이 형이 ‘난 프로 1~3년 차 때 후회가 많았다. 후회하지 않는 플레이를 하라’고 조언해준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타이치가 도와주면 본인이 쉴 수 있어 가르치나 보다”고 농담한 뒤 “타이치가 살아야 팀이 산다. 부상자가 속출하는 장기레이스는 식스맨이 좌우한다”고 말했다.
 
등번호 0번을 달고 뛰는 타이치. [연합뉴스]

등번호 0번을 달고 뛰는 타이치. [연합뉴스]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은 “두루 잘하는 타이치는 KBL 정상급 가드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은 “타이치는 일본 농구대표팀 2진에도 뽑혔다. 또 ‘가능성’이란 단어가 늘 따라다닌다. 근데 가능성은 말 그대로 가능성이다. 실현 하지 못하면 끝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감독은 “어린 나이에 바다를 건너왔다. 최고 자리에 가겠다는 열정이 있어 어떤 훈련도 극복할 수 있다. 가능성이 3년 내 현실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치등 번호는 무한 가능성을 뜻하는 ‘0번’이다. 그는 “0부터 시작해 한 단계씩 올라가겠다”고 강조했다. 일본프로농구에서 뛰었던 타이치는 국내 신인상 자격은 없다. 타이치가 “타이틀은 실력을 키우면 따라오는 것”이라고 담담한 표정을 짓자 이 감독이 “나중에 MVP 받으면 되지”라며 어깨를 툭 쳤다.
 
원주=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