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TS 패널 응원 속, 커쇼 월드시리즈 호투

클레이턴 커쇼

클레이턴 커쇼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2·사진)가 월드시리즈(WS·7전4승제) 1차전에서 가을야구 징크스를 날려버렸다.
 

가을 징크스 털고 1차전 8-3 승
좌완투수 등장에 최지만은 벤치

다저스는 21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WS 1차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8-3으로 이겼다. 커쇼는 6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2개, 볼넷 1개만 내줬다. 삼진은 8개를 잡으며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커쇼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세 차례나 받았고, 한때 ‘지구 최강 투수’로 꼽혔다. 그런데 가을 야구에서는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특히 WS에서 작아졌다. 이날 전까지 커쇼의 WS 개인 통산 성적은 5경기 1승2패, 평균자책점 5.40이었다. 특히 커쇼가 선발 등판한 최근 WS 3경기에서 다저스는 모두 졌다. 징크스 부담이 컸지만, 커쇼는 보란 듯 해냈다. 커쇼의 호투에 다저스 타선도 화끈하게 뒤를 받쳤다.  
 
한국인 야수로는 WS에 처음 나간 좌타자 최지만(29·탬파베이)은 좌완 커쇼의 선발 등판으로 선발로는 나오지 못했다. 커쇼가 내려가고 우완 딜런 프로로가 올라오자 7회 초 1사 2, 3루에 대타로 나섰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또다시 투수를 좌완 빅토르 곤살레스로 바꿨고, 최지만은 타석에 서보지도 못한 채 우타자 마이크 브로소로 교체됐다.
 
방탄소년단 패널이 WS 1차전 관중석 맨 앞줄에 설치돼 있다. [사진 MLB]

방탄소년단 패널이 WS 1차전 관중석 맨 앞줄에 설치돼 있다. [사진 MLB]

WS 2차전은 22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다저스는 우완 토니 곤솔린(26), 탬파베이는 좌완 블레이크 스넬(28)을 각각 선발로 예고했다. 스넬은 이번 포스트시즌 4경기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3.20을 기록 중이다. 다저스 첫 투수가 우완이기 때문에 최지만도 선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곤솔린은 정규시즌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2.31을 기록했고, 포스트시즌에서는 2경기에 나와 1패, 평균자책점 9.95로 부진했다.
 
한편 이날 관중석에는 그룹 방탄소년단(BTS) 패널이 설치돼 화제가 됐다. MLB닷컴도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BTS 패널 사진 등을 공개했다. 슈가, 뷔를 제외한 지민, RM, 진, 정국, 제이홉 등 멤버 5명 얼굴이 전시됐다.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