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하성, 유흥업소서 법카 쪼개기 “279만원 사용 송구”

장하성 주중대사(화면 가운데)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장 대사는 고려대 교수재직 당시 법인카드 유용으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사과했다. 오종택 기자

장하성 주중대사(화면 가운데)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장 대사는 고려대 교수재직 당시 법인카드 유용으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사과했다. 오종택 기자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경영대 교수 재직 시절 법인카드 유용 논란에 대해 “고려대 구성원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주중대사관 화상 국감서 사과
장 “부적절 결제 지적 받고 환급”
유흥주점 논란엔 “개방된 홀 이용”

장 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주중·주일대사관 화상 국정감사에서 법인카드 유용 논란에 대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대해 “규정에 맞지 않게 비용 지급이 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고려대 구성원과 국민들께 드린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2016~2017년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시절,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같은 술을 곁들인 회식을 하며 사용했다”며 “6차례 걸쳐 279만원을 사용했고 여러 명이 식사와 반주를 하다 보니 금액이 40여만원으로 많아(40만원보다 넘게 나와서) 나눠 계산한 적이 있다”고 했다.
 
그는 “감사 기간 중 결제를 나눠 하는 것이 적절하지 못한 것이라는 지적을 받고 전액 환급했다”면서 “연구소 소장 당시 일인데 적절하지 못하게 지급한 것에 대해 고대 구성원들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육부가 지난달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에 따르면 고려대 교수 13명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221차례에 걸쳐 6693만원을 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로 결제했다.
 
이 사안으로 중징계를 받은 교수 12명 가운데는 장 대사도 있었다.  
 
장 대사는 연구비와 일반 행정비 용도 등의 법인카드 2개를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30초 간격으로 나눠서 결제(일명 ‘카드 쪼개기’)한 사실도 드러났다. 다만 장 대사는 처분 당시 퇴임한 상태라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불문’(징계하지 않음) 처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장 대사는 “유흥주점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이냐”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대해선 “유흥주점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그는 “내가 갔던 음식점이 개방된 홀에 음식점이 있고 일부 별도의 방이 있다”며 “교육부 감사보고서에서는 그 방에 노래방 시설이 있다고 했지만, 나는 거기(별도 룸의 노래방)를 이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카드를 나눠 결제한 것도 학교 감사에서는 지적받은 적이 없는데, 이번 교육부 감사에서 규정 위반이란 사실을 통보받아서 알게 된 것”이라며 “카드를 나눠 결제한 것이 부당하다고 지적받은 것에 대해 사과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