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도읍 "秋 망나니 칼춤, 盧 탄핵 낙인 지우겠다는 작전"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라임자산운용(라임) 로비 의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면서다. 
 
김 의원은 21일 낸 성명서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권모술수"라며 "윤 총장이 물러나면 결국 수사 방향이 바뀔 것이고 박수치는 건 라임 사건 주범과 그 비호 세력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이 진짜 수사지휘를 해야 할 대상은 윤 총장이 아니라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이순철 남부지검장"이라면서 "윤 총장 가족 관련 사건의 수사 책임자는 윤 총장이 아니라 이성윤 지검장이며 이미 이 사건들은 검경, 금감원 등의 조사를 통해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고 언급했다. 
 
이어 "라임 로비 의혹 또한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인데 수사의 주체는 이순철 남부지검장이며 윤 총장은 철저한 수사 지시를 내렸다"면서 "국민 절반이 수사지휘권 발동은 잘못됐다고 하는 데도 추 장권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무소불위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은 지금 권력에 눈이 멀었다"며 "자신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 검찰개혁을 핑계삼아 무자비하게 칼을 휘둘러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다는 정치적 낙인을 지우고 민주당 열성 지지층의 마음을 얻어보겠다는 작전을 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즉각 특검 제안을 수용하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