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에뛰드 가맹점 상생협약 체결

상생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이니스프리 정구화 영업디비젼 상무, 이니스프리 가맹점주 협의회 성낙음 회장, 이니스프리 임혜영 대표. 사진 아모레퍼시픽

상생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이니스프리 정구화 영업디비젼 상무, 이니스프리 가맹점주 협의회 성낙음 회장, 이니스프리 임혜영 대표.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21일 이니스프리와 상생 협약을 맺음으로써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운영하는 3개 가맹사업 가맹점주와 상생협약 체결을 마쳤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16일 아리따움에 이어 19일 에뛰드와 상생협약 체결을 한 데 이어서다. 하반기 총 120억원을 지원한다.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한 80억원을 합하면 올해 총 200억원을 푼 셈이다.  
 
이니스프리의 상생협약 주요 내용은 임대료 특별지원,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 확대 등이다. 가맹 본부는 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가맹점주에게 1개월분의 임대료와 판매 활동 지원 명목으로 4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마이샵’ 고객 등록 비율도 키울 수 있는 별도의 전략을 협의할 예정이다. 마이샵은 소비자가 단골매장을 지정하면 온라인 구매 시 일부 수익이 지정된 매장에 돌아가는 제도다. 
 
임혜영 이니스프리 대표는 “이니스프리 가맹점은 이니스프리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온·오프라인 유통 구조의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가맹점주와 본사 모두 수익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에뛰드 협약 내용에는 14억원 규모의 단기 지원을 포함해 중장기 시행안 등 총 7개 정책을 담았다. 각 가맹점에 임대료를 특별 지원하고, 부진한 재고는 별도로 환불해준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점포를 대상으로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반품받는다. 아울러, 마이샵 제도를 손질해 가맹점주 수익의 비율을 높인다. 
 
심재완 에뛰드 대표는 “가맹점은 브랜드와 상품을 경험하는 중요한 파트너인 만큼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가맹사업 전반에 어려움이 크지만, 가맹점은 중요한 채널이자 파트너”라며 “올바른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맹본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화장품 업계 동반 성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