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심하세요" 독감 백신 공포에 예방접종 나선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세종시 연동면 보건지소를 방문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제공=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세종시 연동면 보건지소를 방문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제공=뉴스1]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불안감이 확산하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세종시 보건소를 찾아 직접 예방접종을 받았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세종시 연동면 보건지소를 방문해 70세 이상 어르신들 예방접종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예방접종을 받았다.  
 
이번 방문은 지난 19일부터 만 70세 이상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독감 예방접종이 재개된 상황에서 접종을 받는 어르신들이 불편하지 않은지, 예방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는지 살펴보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먼저 권근용 세종시 보건소장으로부터 세종시 독감 예방접종 현황을 보고받은 뒤, 대기실과 접종실의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 정 총리는 현장점검 후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정 총리는 1950년 9월29일(음력)생으로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다.  
 
총리실 측은 예방접종은 비공개 일정이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을 달래기 위해 공개 일정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브리핑에서 “전국에서 인플루엔자 백신 사망 사례가 총 9건 보고되었다”며 “그 중 7건에 대해 역학조사 및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백신과 사망의 직접적인 연관성 등이 확인되지 않아 예방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게 정부 입장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