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빠진 '조박해' 작별인사…"안타깝다, 탈당은 잘못된 선택"

20대 국회에서 함께 더불어민주당 내 쓴소리를 도맡았던 ‘조금박해’(박용진‧조응천 의원과 금태섭‧김해영 전 의원)의 남은 인사들은 21일 '금'(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비난에 가까운 말이 나온 친문 진영의 분위기와는 많이 다른 메시지였다.
 
왼쪽부터 조응천 의원‧금태섭 전 의원‧박용진 의원‧김해영 전 최고위원. [뉴스 1]

왼쪽부터 조응천 의원‧금태섭 전 의원‧박용진 의원‧김해영 전 최고위원. [뉴스 1]

박용진 의원이 가장 먼저 페이스북에 “탈당 소식에 놀랐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마지막 남긴 글에서 당에 대한 마지막 애정과 회한이 절절하게 느껴졌다. 당에 헌신했던 분이 당을 떠나는 일이 쉽지 않았을 것이다.” 
 
조응천 의원도 이날 오후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4년 동안 많은 생각을 공유하며 의지했다”고 회고했다. 김해영 전 최고위원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심경을 묻자 “그러니까 참……. 그렇습니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금 전 의원이 탈당의 변에 남긴 안 좋은 기억은 대부분 이들도 겪은 일들이다.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는 등의 말이 그렇다. 지난해 조국 사태 등을 거치며 입바른 소리를 할 때마다 이들은 돌아가면서 극성 친문 지지층의 전화테러와 문자폭탄에 시달렸다.  
 
다만 금 의원의 마지막 선택에는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정당정치의 기본은 당 안에서 소신껏 하는 것”이라며 “탈당이라는 방식으로 당의 마지막 충정을 보여주겠다는 말씀도 이해는 되지만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조 의원 또한 “당의 부족한 점은 내부의 노력을 통해 더 나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 대해선 금 의원과 제 판단이 다른 것 같다”고 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어디에 있든 우리 공동체를 위해서 뜻깊은 역할 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면서도 “나는 탈당 안 한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염태영 최고위원과 회의에 앞서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 탈당 소식에 "떠나신 걸 아쉽게 생각한다. 충고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는 짤막한 소회를 남겼다. 오종택 기자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염태영 최고위원과 회의에 앞서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 탈당 소식에 "떠나신 걸 아쉽게 생각한다. 충고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는 짤막한 소회를 남겼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 탈당이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