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권 첫 분기배당' 카드에도 고전하는 신한지주 주가

신한금융지주가 4대 금융지주 중 최초로 ‘분기별 배당’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지만 주가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전경. 연합뉴스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전경. 연합뉴스

 
신한지주 주가는 21일 2만9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연초 4만2600원 대비 31% 하락한 액수다. 같은 기간 KB금융(-14%), 하나금융(-17%), 우리금융(-24%), 기업은행(-29%) 등에 비해 낙폭이 컸다.

 

유상 증자 후 지분 희석…주주들 뿔났다 

주가 하락 원인 중 하나는 유상증자다. 지난달 신한지주는 지난달 글로벌 사모펀드 대상으로 1조158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대외적으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고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조하겠다는 명분을 내웠다. 하지만 연간 3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내는 신한지주 실적을 고려하면 1조원 대 자금을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해야 하는지 시장의 의문이 일었다. 주가가 사상 최저가 수준인 데다, 당장 인수합병(M&A) 같은 대규모 자금 이용 계획이 없는 상황에서 추가 주가 하락을 자처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금융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낮은 것도 주가 부진의 근본적인 이유다. 올해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금융지주들의 주가는 일제히 우하향했다. 여기에 한국은행이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내리면서 은행수익 악화가 예고된 데다 사모펀드 보상 문제가 겹쳤다. 신한금융그룹은 4대 금융지주 중 라임 펀드를 가장 많이 팔았다. 
 

분기 배당은 시기도 미확정

최근 신한지주는 주가를 방어하겠다며 ‘분기별 배당’ 카드를 들고 나왔다. 하지만 배당성향은 높이지 않고 결산 배당을 4번 쪼개서 지급하는 조삼모사 방안인 데다, 실행 시기도 확정되지 않았다. 신한지주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향후 상황을 지켜본 후 시기를 저울질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때문에 분기 배당 추진 소식이 알려진 후에도 주가는 3만원 밑에 머물렀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금융지주 주가는 일반적으로 어느 하나가 나머지보다 특별히 크게 오르거나 떨어지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신한지주가 유독 부진한 원인은 유상 증자에 따른 지분 희석에 우려와 라임 배상 이슈”라며 “KB금융은 상대적으로 충당금 이슈에서 자유롭다는 점에서 낙폭을 방어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4대 금융 지주 중 비은행 포트폴리오나 글로벌 실적이 좋다는 점에서 신한지주의 펀더멘털은 여전히 탄탄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라임·헤리티지 등 분쟁상품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돼야 신한지주 주가가 반응할 것”이라며 “분기 배당을 하면 연말 일시 배당에 따른 은행주 수급 왜곡이 해소될 수 있기 때문에 분기 배당 의지를 피력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의 3분기 순이익은 9247억원으로 1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비해 KB금융지주 하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4% 증가한 9794억원으로 예상된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