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해외 직판 티쿤글로벌, 전년 대비 품목별 매출 최대 700% 성장

코로나19로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면서 온라인 판매를 통해 매출 상승세를 이룬 기업이 주목받고 있다.  
 
전자 상거래 기업 티쿤은 해외 시장에서 가성비가 좋은 스테디셀러 용품들의 온라인 해외 직판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코로나19 기간 중 방역·위생용품과 홈DIY용품 등을 판매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티쿤글로벌에 따르면 티쿤 이용점들은 9월 말 현재 디지털 스티커(419%), 알루미늄케이스(643%), 블라인드(744%), 주문 원단(265%) 등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0~700%가량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티쿤글로벌은 스테디셀러로 정착한 인쇄용품, 실사출력물 외에 위생용 물티슈가 입점 5개월 만에 안정세로 접어들었고, 손소독제 수요의 증가로 플라스틱 용기는 전년 동기 대비 351% 증가, 방역용 아크릴판은 역대 최대치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처럼 티쿤글로벌과 같은 전자 상거래 기업은 비대면 시대에 가장 적합한 분야로써, 이와 같은 비상 상황이 오히려 매출 증대와 성장 호기로 작용해, 온라인 마켓의 성장을 더욱 가속화시킬 전망이다.
 
이에 티쿤 글로벌 관계자는 “누군가의 위기는 누군가에게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라며 “온라인 마켓을 이용하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에게 코로나19는 오히려 매출 증대와 성장의 기회인 만큼, 그동안 갈고닦아온 노하우와 기술력을 아낌없이 쏟아 앞으로도 더 큰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