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안에 떠는 제주 "숨진 60대가 맞은 백신 제조사 공개하라"

배종면 제주도 감염단장 “역학조사가 급선무” 

독감 백신 CG. 연합뉴스

독감 백신 CG. 연합뉴스

제주도가 독감 백신 접종 후 숨진 60대가 맞은 것과 동일한 백신 접종자 파악에 나섰다. 하지만 백신 제조회사와 생산 이력을 알 수 있는 로트(LOT)번호 등은 공개하지 않고 있어 도민들의 불안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망자, 고혈압 등 기저질환 앓아와”
경찰, 숨진 68세 백신 접종자 부검키로

 제주도는 “지난 19일 오전 9시쯤 개인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A씨(68)가 21일 오전 0시10분쯤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가 무료예방 접종 대상자(65세 이상)인 A씨는 접종 다음날인 20일 오전 4시쯤부터 몸살기운과 함께 목이 아픈 증상을 보였다. 
 
 그는 출근 이후에도 열이 떨어지지 않자 20일 오전 10시쯤 독감백신을 접종한 내과를 다시 찾아 치료를 받고 오후 3시쯤 귀가했다. 이후 A씨는 이날 오후 11시57분쯤 호흡 곤란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고, 13분 후인 21일 0시10분쯤 사망했다. A씨는 평소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A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규명하기 위해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접종자 중 추가로 이상 증상이 확인될 경우 해당 백신의 접종을 중단시킬 방침이다.  
 
제주에서 60대 남성이 지난 19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21일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은 21일 오전 제주시의 한 민간의료기관에서 접종 후 버려진 인플루엔자 백신 주사기들의 모습. 연합뉴스

제주에서 60대 남성이 지난 19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21일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은 21일 오전 제주시의 한 민간의료기관에서 접종 후 버려진 인플루엔자 백신 주사기들의 모습. 연합뉴스

 하지만 이날 제주와 함께 백신 관련 사망자가 나온 대전과 대구 등과는 달리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 제조사와 로트번호, 물량 등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백신 로트번호는 백신 접종자가 자신이 어떤 백신을 맞았는지 알 수 있는 일종의 전자지도다. 병원 등에서 백신을 맞으면 전산상에 곧바로 기록된다. 접종자들이 맞은 백신 로트번호는 질병관리청예방접종도우미(nip.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제조회사 및 로트 번호를 공개하려면 백신 접종 후 숨진 사망자의 부검 등 원인이 완전히 밝혀져야 한다”며 “제조회사의 공개보다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명확한 연관성이 있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역학조사가 더 급선무”라고 말했다. 또 “백신에 의해 사망했다고 보고 접근해야 하지만,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며 “이번 사례로 백신 접종 전체를 중단할 사항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