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금태섭 탈당, 민주당·국민의힘의 오두방정 참 가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친구로서 태섭이가 보냈을 아픈 시간에 함께 해 주지 못했구나 하는 미안한 마음이 먼저 든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금 전 의원은) 고민을 많이 하는 정치인이었다. 옳고 그름을 잘 아는 정치인이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나간 시간은 빨리 잊고 다가올 어려움은 잘 헤쳐나가서, 더 좋은 정치인으로 크게 성장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또 "탈당하자마자 만나보겠다는 국민의힘이나 탈당하자마자 저주를 퍼붓는 민주당이나 오두방정이 참 가관"이라며 "사람을 대하는 자세가 어찌 그리 똑같은지"라고 했다.
 
사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금 전 의원은 이날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글을 통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탈당을 공식화했다.
 
이에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금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노 코멘트"라면서도 "자연인으로서의 탈당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금 전 의원에 대해 "탈당과 관계없이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며 "한번 만나볼 수는 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