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새 금태섭"이라는 김남국, 과거엔 "금태섭처럼 되겠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을 한 것을 두고 '철새 정치인'이라며 맹비난했다. 과거 김 의원은 4·15 총선이 끝난 뒤 "금 전 의원과 같은 소신있는 초선 의원이 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금 전 의원을 향해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쫓아가는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며 "그분의 지금 태도는 유아적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다. 과연 누가 정말 오만한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앞서 금 전 의원은 이날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며 "다른 무엇보다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이를 두고 김 의원은 "그의 탈당이 너무나 뜬금없다. 아무런 정치적 이벤트도 없고 관심도 없는데, 너무나 갑작스럽고 명분도 없다"고 적었다. 이어 "얼마 전 김용민 의원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민사소송에 대해서 엉뚱하게 비판하고 나온 것부터가 이상했었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탈당을 염두에 두고 시비할 거리를 잡으려고 했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금 전 의원의 탈당 이유 세 가지를 꼽았다.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는 것 ▶더불어민주당에서 한 번 더 국회의원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으니 하루라도 빨리 다른 당으로 가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때문 ▶탈당한 뒤 중간지대에 있으면서 대선판에서 기회를 찾자는 생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과거 김 의원은 금 전 의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바 있다. 그는 지난 6월 2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금 전 의원과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돌연 하루만에 말을 바꿨다. 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가 당의 징계 처분에 반발한 금 전 의원을 향해 같은달 3일 “내 말만 소신이라고 고집하고 남의 말은 선거 못 치른다고 틀어막는 표리부동한 모습을 다시 한번 성찰해 보셨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어제는 금태섭을 닮고 싶다더니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