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만난 北피살 공무원 친형 "북한 강력 규탄 해달라"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공개로 면담했다. [연합뉴스]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공개로 면담했다. [연합뉴스]

 
서해 수역에서 북측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씨가 21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면담하고 “북한에 대한 강력한 규탄과 인권결의안(참여)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래진씨 21일 외교부 청사서 25분 간 면담
"유엔 차원 문제제기, 중국 협조 요청 전달"
"강경화 '검토 후 최대한 적극 반영' 답변"
에이브럼스 유엔사령관 면담 공개 요청도

 
이날 오전 10시 15분쯤부터 25분간 진행된 이번 면담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 자리는 강 장관 외에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와 국제기구국 관계자 등 소수만 배석한 채 진행됐다. 
 
이씨는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에는 특별하게 유엔에 관련된 정부 대응, 중국에 대한 협조, 북한에 관련해서는 강력한 인권 규탄이나 결의안(참여)을 묻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이씨는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23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3위원회 북한 인권 상황 보고서 제출에 대한 외교부의 입장, 올해 북한인권결의안 참여 수위를 비롯한 국제사회 공조 방안 등 7가지 요청 사항을 서면으로 강 장관에 전달했다.
 
앞서 킨타나 보고관은 서울 유엔인권사무소를 통해 유가족의 요청서를 접수한 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측 책임자 처벌과 피해자 배상 등을 요청하는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씨는 또 “올해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안에서 동생 관련 문제를 좀 첨부를 해서 협의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씨 설명에 따르면 강 장관은 정부의 결의안 참여 수위와 관련해선 “EU(유럽 연합)에서 초안을 작성하는 단계로 최종 문안이 나오게 되면 협의를 거쳐 정부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답변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11년 만에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안의 주요 참여자인 '공동제안국'에서 빠지고 컨센서스에서 반대만 않는 소극적인 입장을 취했다. 남북, 북미 대화 교착 국면에서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선택이라는 분석이 나왔지만 북한 인권 문제에서 후퇴했다는 비판도 적지 않았다.  
 
이씨는 “일단 (킨타나 보고관의)인권보고서가 상정이 됐을 때 나오는 각국의 반응들이 있을 거고, 거기서도 북한이 정신을 못 차린다면 제네바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봄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서도 이 문제를 공론화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 출석한 모습. 오종택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 출석한 모습. 오종택 기자

 
이씨는 강 장관에게 중국 정부를 통해 북한을 움직여 달라고도 요구했다. 
 
그는 “중국과 북한은 서로 친하니까 아무래도 외교적으로 문제가 되면 북한에 상황이 안 좋을 것 아니겠냐”며 “중국이 북한에 압박 내지는 설득을 할 수 있도록 (외교부가)해달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중국 측에 이미 외교적으로 협조 요청을 했다”며  재차 협조 요청을 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후속 조치는 서면으로 이씨에게 다시 답을 주기로 했다. 
 
이씨는 강 장관이 이번 사건 이후 처음 만나는 정부 고위 관료라는 점을 거론하면서 정부에 섭섭한 마음도 드러냈다.  
 
이씨는 “(정부가)그동안 남북 평화에 관련된 부분 때문에 이 문제에 소극적이었다”며 “동생과 같은 젊은이들, 공무원들에 유사한 사건이나 사고가 생겼을 때 이런 식으로 할 건지 정부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또 숨진 공무원 이씨의 '월북 시도'를 발표한 국방부에 대해 “왜 이런 못된 짓거리를 하고 차별을 하느냐”며  “한 국민을 매도하고 공무원의 인격을 말살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국방부 장관과 해군작전사령관, 유엔사령관에 대해 이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면담 요청을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의 중국에 대한 협조 요청과 관련해선 장하성 주중 대사가 이날 오후 국회 외통위 화상 국정감사를 통해 “유품이나 시신을 발견할 수 있는 여지가 있기 때문에 중국 당국에 적극 협조를 요청한 바가 있다”고 밝혔다.
 
이유정·김다영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