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 눈가 전용 뷰티기기 ‘LG 프라엘 아이케어’ 선보여

눈가 전용 뷰티기기 'LG 프라엘 아이케어'.

눈가 전용 뷰티기기 'LG 프라엘 아이케어'.

LG전자가 눈가 전용 뷰티기기 ‘LG 프라엘 아이케어(모델명 EWN1)’를 선보인다.    

더마 LED에 미세전류 더한 복합 케어 기술 적용, 눈가 피부 속 콜라겐과 엘라스틴 생성 활성화해

 
LG전자는 21일 라이브 커머스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시작으로 29일까지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라이브 커머스 방송에서는 배우 이유리가 고객과 상호 소통을 하면서 아이케어를 직접 소개할 예정이다.
 
아이케어는 눈 주변 피부 톤과 탄력, 진피 치밀도, 다크서클, 아이백(눈 밑 지방) 등을 집중 관리해 주는 눈가 전용 뷰티기기다. 또 더마 LED 마스크, 탈모용 기기 메디헤어 등에 이은 8번째 LG전자 뷰티기기 신제품이다.  
 
LG전자 측은 “많은 고객이 눈가 피부에 관심이 높고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를 원하는 점을 고려해 이 제품을 개발했다”며 “눈가는 피부 두께가 얇고 피지 분비도 적어 자외선, 화장, 표정과 수면자세 등 일상 속 약한 자극에도 쉽게 영향을 받아 탄력 세포가 쉽게 손상된다”고 말했다.  
 
아이케어는 고글형 디자인으로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다. 무게는 125g으로 가볍고, 얼굴 둘레에 따라 안경다리의 사이즈 조절도 가능해 편안하면서도 피부에 최대한 밀착한 상태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고객 피부 타입에 따라 총 6가지 케어 모드를 제공한다. LED 세기에 따라 베이직 모드(9분 관리)와 마일드 모드(15분 관리)를 선택할 수 있으며, 각 모드에 미세전류 세기도 1~3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다.
 
아이케어는 적색 LED와 근적외선 LED 광원에 미세전류를 더한 복합 케어 기술을 적용해 환한 피부 톤과 피부 속 탄력도 향상한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제품에 부착된 아이패치는 미세전류를 흘려 눈가 피부 조직과 근육을 자극해 표피층 아래 진피층의 하단부터 콜라겐과 엘라스틴 생성을 활성화한다.
 
글로벌의학연구센터에서 진행한 임상 시험 결과에 따르면, 참가자들의 눈꼬리 피부의 경우 아이케어 사용 전과 비교해 진피 치밀도는 31.8%, 탄력은 20% 증가했다. 다크서클과 아이백은 각각 5.8%, 11.5% 개선됐다.
 
LG전자 측은 “아이케어는 피부과 및 안과 전문의 등으로 구성된 LG 프라엘 피부과학 자문단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고한 ‘비의료용 LED 마스크 형태 제품 예비안전기준’도 모두 통과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안전성 확보를 위해 눈부심 방지 장치인 ‘아이쉴드’, 올바르게 착용했을 때만 작동하게 하는 ‘착용감지 센서’ 등을 탑재했다. 한국광기술원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눈으로 유입되는 LED 빛을 최대 99%까지 차단한다.
 
출고가는 59만9000원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