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탈당 금태섭 영입 묻자 "한 번 만나볼 수는 있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 가운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금 전 의원의 영입과 관련해 “한 번 만나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1일 비대위-중진위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금 전 의원을 영입할 가능성이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분 의향이 어떤지는 확인한 적이 없다”면서도 “탈당과 관계없이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다. 한 번 만나볼 수는 있다”고 답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며 “지금처럼 집권여당이 비판적인 국민들을 ‘토착 왜구’로 취급한다면 민주주의와 공동체 의식이 훼손되고 정치에 대한 냉소가 더욱더 판을 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같은 날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금 전 의원의) 충고는 저희들이 마음으로 받아들인다. 일단 떠나신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