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75주년 경찰의 날…김창룡 청장 “경찰개혁 반드시 완수”

김창룡 경찰청장은 21일 “수사권 조정에 담긴 국민적 뜻을 받들어 경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창룡 경찰청장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 청장은 이날 제 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이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검찰과 긴밀히 협력하며, 국가 총 수사역량이 한층 강화되는 계기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청장은 나아가 “수사과정의 공정성과 책임성을 높이고, 인권 친화적 문화를 체질화해 세계 최고 수준의 실력과 전문성을 갖추겠다”며 “경찰개혁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높은 수준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경찰개혁 세부 과제인 자치경찰제 도입 등과 관련해서도 김 청장은 “자치경찰제 또한 면밀히 설계하고 추진해 지속가능한 경찰 시스템의 토대를 견고히 다지겠다”며 “안전과 분권의 가치를 조화시켜, 지역사회 요구에 신속하게 응답하면서 주민을 정성껏 섬길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가 열린 경찰인재개발원은 지난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발생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의 귀국 교민들에게 임시생활 시설로 제공된 곳이다. 경찰청은 “아산시민들과 함께 감염병 극복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낸 공간”이라며 “국민이 어려울 때 더욱 빛나는 경찰의 봉사와 헌신을 상징하는 장소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뜻깊다”고 설명했다.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다양한 경찰들이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다양한 경찰들이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행사 가운데 ‘올해의 경찰 영웅 현양’ 순서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강경 진압 지시를 거부한 고(故) 이준규 총경과 지난 2월 한강에서 인명구조에 나서다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에 대한 현양이 진행됐다. 
 
정부 포상은 대전경찰청 김종범 총경과 서울 서대문경찰서 정다운 경감 등 459명이 수상했다. 김 총경은 전화금융사기 예방 활동 등 국민 생활 안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정 경감은 지난 2월 중국 우한 총영사관에서 근무하며 코로나19 감염 위기에 처한 국민 848명을 안전하게 귀국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