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방울, 김수현으로 이덕화 지운다

김수현이 쌍방울 모델로 선정됐다. 사진 골드메달리스트

김수현이 쌍방울 모델로 선정됐다. 사진 골드메달리스트

  
김수현으로 이덕화의 엘리베이터 광고를 지울 수 있을까. 

 
속옷 기업 쌍방울이 배우 김수현을 모델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쌍방울은 “젊은 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전략으로 배우 김수현을 모델로 발탁했다”고 말했다. 쌍방울로써는 과감한 투자를 동반한 모험이다. 
 
쌍방울 측은 김수현의 국제적 인지도로 중국 등 해외 사업에서의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수현은 드라마 ‘해를 품은 달’, ‘별에서 온 그대’로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주연작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글로벌 OTT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해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관련기사

쌍방울은 김수현과의 광고 제작 이후 TV와 유튜브, 소셜미디어, 팬 사인회 등을 통한 전방위적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쌍방울을 잘 모르지만, 소비의 주역인 MZ(밀레니얼+Z세대)를 공략해 전 세대에 인지도를 넓힌다는 목표다.  

 
쌍방울 관계자는 “많은 소비자는 쌍방울 하면 아직도 90년대에 선보인 이덕화의 엘리베이터 ‘문치기 광고(트라이)’를 떠올리곤 한다”며, “김수현이라는 빅 모델을 기용해 새로운 이미지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