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난민' 홍남기 "전세 실수요자 보호 총력…與 협업 기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재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전세 시장과 관련해 실수요자와 서민 보호를 위한 안정화 노력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가격은 오르고 대상 물량은 줄어드는데 실거래 통계는 전년 동기 대비 늘고 있다"며 "(민주)당의 지원과 당정 협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8월 중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에 따라 내수와 고용 타격이 다시 나타났기에 이를 회복하는 것이 4분기 핵심과제"라며 "부동산 시장과 가계 부채 등 대내적 리스크 요인에 대해서도 각별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소비쿠폰 재개를 비롯해 코리아세일페스타 진행 등 내수 활력 패키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4차 추경에 반영된 긴급고용안정 패키지 지원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이후 선도형 경제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한국판 뉴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여당에 "정기국회에서 주요 경제 법안과 예산안 심의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면서도 "정부부터 경제 반등을 도약을 위해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문재인 정부의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전세 난민'이 된 홍 부총리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제공하겠다는 청원 글이 등장해 화제가 됐다.
 
전셋집을 보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사진에 네티즌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얼굴을 합성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전셋집을 보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사진에 네티즌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얼굴을 합성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청원인은 "요즘 한 나라의 경제수장이자 이 나라를 대표하는 관료인 홍남기 부총리님께서 국격에 걸맞지 않게 마포 전세, 의왕집 매도 문제로 매일 조롱거리 기사에, 인터넷 카페 등에서 동네 바보형 취급을 받는 현실에 심한 통탄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며 홍 부총리의 현 거주지인 마포구 바로 옆인 자신의 중구 서울역센트럴자이 아파트 전세를 저렴하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