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린이 잡아라'…유통가 '골프' 경쟁

고객들이 신세계백화점 본점 골프용품 매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신세계 제공

고객들이 신세계백화점 본점 골프용품 매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신세계 제공

 
유통 업계가 골프 관련 상품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실내 스포츠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야외 운동인 골프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2030대 젊은 ‘골린이(골프+어린이)’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골프용품·의류 찾는 30대 '껑충'

 
20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달 골프채 등 골프용품을 판매하는 골프숍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3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골프 의류 매출도 30.2% 늘었다. 특히 골프 웨어를 찾는 젊은 소비자가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의 지난 1~9월 골프 의류 매출은 30대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1% 늘어 모든 연령대 중 매출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나머지 연령대별 매출 증가율을 보면 50대와 40대는 각각 14.9%, 11.1%였고, 20대는 5.8%를 기록했다.
 
이에 발맞춰 신세계백화점은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생) 여성 소비자를 겨냥한 골프의류 편집숍 '스타일 골프'를 열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스타일 골프는 개점 한 달 동안 목표 매출의 60%를 넘게 달성했다"며 "지금은 SSG닷컴에서 온라인 매장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앞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남성 의류도 판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오는 26일 골프존 기준 전국 최대 규모의 실내골프 연습장인 'GDR 아카데미'의 문을 연다. GDR 아카데미는 2017년 골프존이 만든 골프연습장 브랜드다. GDR 아카데미 광복점은 1355㎡(410평)의 규모에 총 31타석을 운영한다. 정식 개점에 앞서 오는 25일까지 무료 시타 서비스를 진행한다.
 
홈쇼핑 업계도 골린이 모시기에 분주하다.
 
롯데홈쇼핑은 골프 특집 기획전과 함께 테마 방송을 론칭하는 등 관련 콘텐트를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우선 오는 22일까지 골프웨어 및 용품 특집전 '롯데홀인원'을 연다. '피터젠슨' '세서미 스트리트' 등 인기 골프웨어 브랜드를 포함해 '브리지스톤' 골프채와 액세서리 등을 최대 20% 할인 판매한다. 이벤트 응모고객 중 5명을 뽑아 '18홀 동반 라운딩' 초청행사도 진행한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골프 테마 프로그램 '선데이굿샷'을 론칭했다. '기분 좋은 일요일 골프웨어 쇼핑'이라는 콘셉트로, 올해 130억원이 넘는 주문금액을 기록한 '아디다스 골프'의 밴딩팬츠를 선보였다. 오는 25일에는 '아다바트골프니트', 다음 달 1일에는 '커터앤벅 골프티셔츠' 등 차별화된 스포츠웨어를 선보일 예정이다.
 
CJ ENM오쇼핑부문의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는 퍼포먼스 기능을 강화한 필드 라인 의류를 출시하고 프리미엄 골프웨어로 상품군을 확대하기로 했다. 그동안 대중성이 높은 캐주얼 골프웨어를 선보였다. 실전 라운딩용 퍼포먼스 라인을 내놓으며 포트폴리오를 확장, 토탈 골프웨어 브랜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