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픈 청춘…청년 일자리 31만개 줄때, 60대는 42만개 증가

지난달 9일 서울 성동구청 일자리 게시판 앞에서 시민들이 게시물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9일 서울 성동구청 일자리 게시판 앞에서 시민들이 게시물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업감소 여파가 청년층에 큰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청년 일자리는 감소하는 동안 60대 이상 노년층의 일자리는 오히려 증가했다.
 
21일 연합뉴스의 통계청 고용동향 분석 결과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3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취업자가 줄었다. 월별로 보면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 6월(-35만2000명), 7월(-27만7000명), 8월(-27만4000명), 9월(-39만2000명) 등이다.
 
코로나19의 첫 확산 여파로 4월 취업자가 크게 줄었다. 지난달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청년 고용시장 침체가 확인됐다. 4월과 9월 모두 15∼29세와 30대 취업자 감소 폭이 특히 큰 것으로 집계됐다.
 
4월 15∼29세 취업자는 24만5000명 감소했고 30대 취업자는 17만2000명 줄었다. 청년층 취업자 41만7000명이 감소한 꼴이다. 40대(-19만명)와 50대(-14만3000명) 취업자도 상당수(총 33만3000명) 줄었다.
 
9월에는 15∼29세 취업자 21만8000명이 줄었다. 30대 취업자는 28만4000명 감소했다. 총 50만2000명이 줄어들었다. 40대(-17만6천명)와 50대(-13만3천명)를 합친 중장년층 취업자 감소 폭은 총 30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청년 취업자 감소 폭이 큰 것으로 관측된 4월 60세 이상은 오히려 취업자가 27만4000명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9월에도 60세 이상 취업자는 41만9000명 늘었다.
 
청년 취업자 감소는 고용형태에서도 드러났다. 임시적·일용직보다 안정적인 상용직으로 취업한 청년층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15∼29세 상용직 취업자는 232만6000명으로, 지난해보다 5만3000명 감소했다. 30대 상용직 취업자는 374만2000명으로 20만2000명 줄었다. 15∼29세·30대 청년층 상용직 취업자가 25만5000명 감소했다는 의미다.
 
노년층의 상용직 취업자 수는 증가했다. 60대 이상 상용직 취업자는 지난달 124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만5000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