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만1000명…웨일즈 ‘봉쇄 조치’

봉쇄를 앞두고 있는 웨일스의 수도 카디프의 한 식당. AFP 연합뉴스

봉쇄를 앞두고 있는 웨일스의 수도 카디프의 한 식당. AFP 연합뉴스

영국에서 하루 2만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0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2만133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전(1만8804명) 대비 2500명가량 급증한 것으로, 전산 오류로 누락된 이들이 반영돼 숫자가 갑자기 늘어난 지난 4일(2만2961명)을 제외하면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6만2542명으로 증가했다.
 
이날 코로나19 일일 신규 사망자는 241명으로 전날(80명)보다 160명 이상 늘어나면서 6월 5일(258명)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누적 사망자는 4만3967명으로 늘어났다.
 
이 같은 확산세에 웨일스는 전날(19일) 미니 봉쇄조치인 ‘서킷 브레이크’를 발표했다. 마크 드레이크 포트웨일즈 자치정부 수반은 “오는 금요일(23일) 오후 6시부터 2주간 봉쇄 조치에 돌입한다는 어려운 결정을 했다”며 “2주 동안 펍과 식당 등은 문을 닫아야 한다”고 말했다. 펍과 식당을 포함해 모든 비필수업종 가게는 문을 닫아야 하며 필수인력을 제외한 나머지 직장인은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가구 간 만남은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금지된다.
 
초등학교는 2주간의 중간방학에 들어가며 중등학교는 개학하더라도 7학년과 8학년만 등교한다. 대학생들은 대면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되 학교 기숙사 등에 계속 머물러야 한다.
 
앞서 영국에서 스코틀랜드가 지난 7일 가장 먼저 엄격한 코로나19 제한조치를 도입했고, 북아일랜드는 16일부터 4주간의 ‘서킷 브레이크’에 돌입했지만 잉글랜드는 지역별 감염률에 따라 제한조치를 달리하는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