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관용 “야당이 야당 역할 못한다” 쓴소리에 얼굴 굳은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0일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에서 박관용 전 국회의장(왼쪽)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0일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에서 박관용 전 국회의장(왼쪽)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야당이 야당 역할을 못 한다는 게 일반 국민들의 전반적인 생각이다.”
 

박 “정책 개발, 집권 열정 갖춰야”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의장을 맡고 있는 박관용 전 국회의장이 “오늘 얼굴 좀 붉히고 말하더라도 제 얘길 좀 들어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20일 낮 서울 여의도의 중식당에서 열린 당 상임고문단 회의에서다. 바로 맞은편에 앉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표정이 굳었다.
 
김 위원장 인사말 직후 발언을 시작한 박 전 의장은 “말이 상임고문이지 1년에 한두 번 만나기가 어렵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적어도 당의 원로라면 당에 대해 칭찬도 하고 충고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후엔 작심 비판이었다. 박 전 의장은 “야당은 여당을 비판하고 새로운 정책을 개발, 제출해서 다음 정권을 잡는 정당”이라며 “야당은 여당보다 훨씬 더 열정적이어야 하고 적극적이어야 하고 공격적이어야 한다. 그리고 비판적이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야당이 그 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게 제 개인적 생각이다. 좀 과한 이야기로 들릴지 모르겠지만, 야당이 야당답게 집권할 수 있는 열정을 가진 정당으로 바뀌어주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마이크를 잡은 주호영 원내대표는 “저희 의석수도 부족하지만, 저쪽(여당)이 무지막지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 꾸중도 좀 듣고, (상임고문들이) 가르쳐주시면 원내 전략 등에 지혜를 얻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이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만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위한 발판을 만들 수 있지 않겠냐고 생각한다”며 “지난 총선에서, 특히 서울에서 많은 패배를 겪었기 때문에 만회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을 경주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