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우리집] 식물 성분의 무기력증 개선제 ‘마인트롤’

동국제약은 무기력증 개선제 ‘마인트롤’과 함께하는 무기력증 극복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동국제약은 무기력증 개선제 ‘마인트롤’과 함께하는 무기력증 극복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스트레스 상태가 지속하거나 반복되면 무기력증을 경험하게 된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성별·연령에 관계없이 ‘코로나 블루’를 경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 불안이나 무기력증 등의 심리적 증상을 뜻한다.
 

유럽서 개발, 안전성 입증

전국 17개 광역시·도 15세 이상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7.5%가 무기력·우울·불안·수면장애 등의 증상을 경험했으며, 증상 경험률은 여성(55.5%)이 남성(39.8%)보다, 연령대가 증가할수록(10대 40%, 20대 44.5%, 30대 46.5%, 40대 48.2%, 50대 52.2%) 높았다. 코로나19의 스트레스 수준은 과거 다른 재난보다 높은 수준(메르스의 1.5배)이었다.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의 무기력증 개선제 ‘마인트롤’은 체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 조절을 통해 무기력증은 물론 불안감과 가볍고 일시적인 우울 증상을 개선해 준다. 세인트존스워트의 꽃과 잎에서 추출한 식물 성분이 주성분이다. 유럽에서 개발돼 ‘해피 허브’라고 불리기도 한다.
 
‘마인트롤’의 효과와 안전성은 입증됐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무기력·불안·우울 등의 증상이 복용 2주 후부터 48% 개선됐고, 6주 복용 시 80% 이상 개선됐다. 복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효과가 컸다. 또한 수면장애 개선 효과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인트롤’은 12세 이상 남녀 모두 복용이 가능하며,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1정씩 하루 3회, 4~6주 동안 꾸준히 복용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상담 전화(080-550-7575)로 문의할 수 있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