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2명 소환 조사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 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옵티머스 측의 로비스트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는 두 명을 잇달아 소환 조사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주민철)는 옵티머스의 핵심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와 함께 로비 활동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사업가 기모씨와 김모씨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신 대표와 함께 김재현(50·구속) 옵티머스 대표가 마련해 준 서울 강남구 소재 사무실을 사용하며 옵티머스 이권 사업을 위해 정·관계 인사에게 로비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 대신증권과 함께 해당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출입자 기록부와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확보했다. 또 기씨와 김씨의 휴대전화도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 대표와 기씨 등은 지난해 한국마사회의 충남 금산 장외발매소, 금산 온천 패밀리파크 사업 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당시 사업은 기씨가 대표인 M 시행사가 건설을 맡았고, 옵티머스가 투자사로 참여했으나 지역 의회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