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키 작품에 '왜구소설' 명판…대전 한 서점 '혐일' 논란

일본소설 서가가 '왜구소설'로 표기된 대전 유성구의 모 서점. 페이스북 캡처

일본소설 서가가 '왜구소설'로 표기된 대전 유성구의 모 서점. 페이스북 캡처

대전 한 서점이 일본 작가의 작품을 '왜구 소설'이라고 표기해 '일본 혐오'(혐일) 논란이 일었다. 
 
20일 소셜미디어 등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에 있는 서점에는 왜구소설이라는 명판이 붙은 서가가 있다. 여기엔 무라카미 하루키, 요시모토 바나나, 히가시노 게이고 등 일본 유명 작가의 소설이 진열돼 있다. 국내 서점 대부분은 이들 도서를 '일본 소설'로 분류한다. 
 
왜구는 '13∼16세기 우리나라 연안을 무대로 약탈을 일삼던 일본 해적'이라는 의미로 현재는 일본을 낮잡아 부를 때 쓴다. 
 
일본 혐오를 조장하는 이 표현이 해당 서점에서 언제부터 왜 쓰였는지 경위가 알려지진 않았다. 다만 서점 주인 뜻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서점 직원은 "주인이 현재 없어서 (이렇게 표기한) 이유 등을 제가 답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