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경태 “국민의힘 비대위 끝내자…전당대회 열어야”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2020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스1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2020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20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 체제를 끝내고 전당대회를 열 것을 제안했다. 조 의원은 앞서 ‘김종인 비대위’가 들어설 때도 자강론을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밝혀 왔다. 부산지역 5선인 조 의원은 당 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비대위의 한계를 많은 국민과 당원들이 절감하고 있다”며 “현재의 비대위로는 더이상 대안세력, 대안정당으로 기대할 수 없다. 비대위를 여기서 끝내자”고 밝혔다.
 
조 의원은 앞서 4·15 총선에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참패하고 황교안 당시 대표가 사퇴했을 때 비대위 체제로 전환을 반대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한 바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지난 17일에는 김 위원장을 겨냥해 “우리 진영의 활동을 위축시키고 분열시키는 정당 운영”이라며 “여당 2중대라는 안팎의 비난이 지속된다면 비대위가 지속할 명분이 사라질 것”이라고 글을 썼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