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 대치동 학원강사, 증상 뒤 5일간 수업…개인과외도



[앵커]

수강생 다니는 학교 8곳 원격수업으로 전환



오늘(20일) 발표된 코로나19 확진자 58명입니다. 닷새째 두 자릿수인데, 집단감염이 여기저기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등교 인원이 늘어난 학교에서는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원격수업으로 바꾸었습니다. 부천에선 중·고등학생 형제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원에서도 일가족에 이어서 자녀가 다니던 태권도 학원 수강생 세 명이 더 감염됐습니다. 대치동 학원가도 비상입니다. 어제 학원 강사 한 명이 확진됐는데, 수강생들이 다니는 학교 8곳이 온라인 수업에 들어갔습니다.



백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대형 학원입니다.



이곳 강사 한 명이 코로나19에 걸리면서 건물 전체를 비우고 방역 중입니다.



학생들은 불안해합니다.



[학생 : 하도 학생들이 많이 왔다 갔다 하니까… 예방이 잘 안 되는 거 같아요. 마스크 이제 슬슬 내리고 하니까.]



이 강사는 지난 13일 첫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이후 학원에서 닷새 동안 수업을 계속했습니다.



그중 나흘 동안은 보건소가 아닌 근처 이비인후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학생은 55명.



이 가운데 5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안심하긴 이릅니다.



해당 강사가, 이 학원 외에도 무등록 개인 과외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과외 수업 특성상 학생과의 접촉은 더 가까웠을 수 있습니다.



파장은 주변 학교로 퍼지고 있습니다.



근처 중·고등학교 7곳과 경기도에 있는 학교 한 곳도 등교를 중단했습니다.



이 학생들이 해당 학원을 다니고 있던 겁니다.



[교육청 담당자 : 오늘내일 이틀 동안 원격으로 전환하고 검사 결과가 나오면 그전까지 일단 이틀…]



한 외국어고등학교의 경우 학생 33명이 접촉자로 분류돼 중간고사 일정을 조정했습니다.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었지만,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JTBC 핫클릭

의심 증상에도 출근…대치동 학원강사 확진 '비상' 학습 걱정 덜었지만…북적인 등굣길 '기대반 우려반' 요양·재활병원 감염 '비상'…16만 명 전수검사 시작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