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본사 어린이집 실내정원서 열대과일 바나나 열매 맺어

20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에 있는 동촌어린이집에 있는 바나나나무에서 바나나가 열려 있다. 포스코 제공=연합뉴스

20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에 있는 동촌어린이집에 있는 바나나나무에서 바나나가 열려 있다. 포스코 제공=연합뉴스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열대 과일인 바나나가 열렸다.
 
20일 포스코는 본사 내 동촌어린이집 실내 정원에 심은 바나나 나무에서 최근 열매가 열렸다고 밝혔다.
 
바나나는 열대∼아열대 지역에서 자라는 과일로, 국내에서는 제주도나 경남 산청, 성주 등 일부 지역에서 재배된다.
 
20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에 있는 동촌어린이집에 있는 바나나나무에서 바나나가 열려 있다. 포스코 제공=연합뉴스

20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에 있는 동촌어린이집에 있는 바나나나무에서 바나나가 열려 있다. 포스코 제공=연합뉴스

 
포스코는 올해 4월 저출산 해법 제시를 위해 직장 어린이집인 동촌어린이집 문을 열었다. 이 어린이집은 미세먼지를 줄이는 식물을 이용해 숲길을 만들고 자연 채광을 돕는 유리천장을 설치하는 등 실내에서 자연환경을 만끽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어린이집은 실내정원에 바나나 나무 외에 레몬, 애플망고 등을 심었다.
 
바나나가 열리자 어린이집은 꾸준히 식물을 관리한 덕분에 바나나 열매가 열렸다며 반겼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