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동욱 만났냐" 질문에 이재명 "재판, 정치적 입지 도움받으려 만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 지사는 '채 총장이 물류센터에 대한 이야기를 했냐'는 질의에 "제 기억에 없다. 수 시간 동안에 별 희한한 쓸데없는 얘기를 했다"고 답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 지사는 '채 총장이 물류센터에 대한 이야기를 했냐'는 질의에 "제 기억에 없다. 수 시간 동안에 별 희한한 쓸데없는 얘기를 했다"고 답했다. 뉴스1

“그때 당시 재판도 있었기 때문에 개인 신상 문제나 정치적 입지에 대한 문제에 도움을 받을 수 있으니 만나보는 게 어떠냐 해서 ‘그러지 뭐’하며 만났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만난 사실이 있냐”는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건에 나오는 당시 옵티머스 고문이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를 만나 옵티머스에서 추진 중이던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에 대해 문의를 했다는 대목과 관련해서다.

 
이 지사는 ‘채 전 총장과 식사 자리를 누가 먼저 제안했느냐’는 물음에 “채 총장은 아니고 다른 분들이 같이 한번 만나자고 해서 만난 것”이라며 “정치라고 하는 게 많은 사람이 만나서 얘기를 나누면 좋은 거니까 그렇게 받아들였다”고 답했다. “실제 도움을 줬냐”는 질문에는 “국정감사와 관계가 없는 것 같다”면서도 “그게 그 자리에서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는게 아니다. 여러 이야기를 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물류단지에 관해 이야기 들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봉현 물류단지에 대해서 채동욱 총장으로부터 얘기 들은 기억이 없다”며 “아무리 생각해봐도 없다. 그런 얘기한 일도 없다니까요”라며 거듭 강조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지난 5월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펀드 하자 치유 관련’이란 문건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를 만났다는 대목이 등장한다. [연합뉴스]

채동욱 전 검찰총장.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지난 5월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펀드 하자 치유 관련’이란 문건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를 만났다는 대목이 등장한다. [연합뉴스]

 
김 의원과 이 지사는 채 총과의 만남과 관련한 질의가 오가는 와중에 언성이 높아지며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 의원=“기억이 없는 겁니까?”  

▶이 지사=“부탁은 없었습니다. 정확하게”  

▶김 의원=“부탁이 없었으면 뭐가 있었다는 겁니까?”

▶이 지사=“다른 것은 기억이 나는 게 없다니까요.”

▶김 의원=“하루 종일 청산유수처럼 대답하면서 이 부분만 들어가면 기억이 사라지십니까?”

(중략)  
▶김 의원=“정말 기억이 나지 않으십니까?”

▶이 지사=“...이미 대답했습니다. 본인의 기억을 되살려 보시죠.”

▶김 의원=“저의 기억은 지사님 같지 않습니다.”

▶이 지사=“좀 지나치십니다.”

 
관련된 질의가 계속되자 이 지사는 “오후 답변은 정말 간단하게 했는데 이거는 조금 말씀드리겠다”며 ▶채 총장이 옵티머스 고문을 하고 있었는지 몰랐으며 ▶(봉현 물류단지에 관해서는)매뉴얼에 따라 보완기회를 준 것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3분30초간 했다. 이 지사는 “보완기회를 준 것을 가지고 청탁받아 혜택을 준것 처럼 이야기하면 이거야말로 왜곡이다. 국정감사가 팩트를 확인해야지 억울한 사람을 음해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