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과원·아리랑TV, 101개국에 도내 中企 방송광고 지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과 국제방송교류재단(이하 아리랑TV)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경기도 내 수출 유망 중소기업 10개사의 해외 방송광고를 전 세계에 무료로 방송한다.
 
이번 광고 지원은 지난 7월 경과원과 아리랑TV간 체결한 ‘경기도 내 중소기업 해외진출 판로개척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중소기업의 해외 홍보 지원을 통해 해외 판로개척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경과원은 지난 8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참가기업 모집을 실시했으며, 평가과정을 거쳐 총 10개사를 최종 선발했다.
 
선발된 10개사의 방송광고는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동안 기업 당 총 100회 전 세계로 송출되며, 광고비용은 1개사 당 2천만 원 상당으로, 전액 무상으로 지원한다.    
 
광고는 아리랑TV의 ‘Arirang World’와 ‘Arirang Korea’ 두 채널을 통해 방영된다. ‘Arirang Korea’는 한국 전역에 방영되고, ‘Arirang World’는 세계 101개국에 방영되는 채널이다.
 
경과원 권순정 경제부문 상임이사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출 부진 등 어려운 무역환경 속에서 이번 해외 방송광고 지원이 참가기업 수출 마케팅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내 수출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다방면의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과원과 아리랑TV는 이번 방송광고 지원 외에도 중소기업 동영상 제작 등 후속 지원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통상진흥팀에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