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창서 숨진 70대···그날 같은 의원서 같은 백신 100명 맞았다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시작된 19일 서울 송파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강남지부를 찾은 시민이 독감 예방 접종을 받고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시작된 19일 서울 송파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강남지부를 찾은 시민이 독감 예방 접종을 받고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보건당국 "상온 노출, 백색 입자 백신 아냐"

전북 고창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이튿날 숨진 70대 여성과 같은 날 100여 명이 같은 의원에서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례는 인천에서 17세 남학생이 민간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한 이틀 뒤인 지난 16일 숨진 후 두 번째다.

백신 접종 이튿날 자택서 숨진채 발견
인천 17세 남학생 사망 이후 두 번째

고창군보건소 "질병관리청에 사망 보고"
"백신 접종이 직접적 사인인지 조사 중"

 
 최현숙 고창군보건소장은 2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고창에서 혼자 사는 A씨(78·여)가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는 사실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했다"며 "질병청에서 A씨와 같은 날 함께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도 이상 반응이 있는지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최 소장은 "해당 병원에서 내진표를 가져다가 일일이 (백신을 접종한 이들에게) 전화해 (이상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백신 맞은 환자는 (병원마다) 100명으로 한정돼 있어서 최대 100명 정도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7시쯤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마을 부녀회장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쯤 고창군 한 의원에서 독감 예방 백신을 맞았다. 해당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에서 만든 보령플루VIII테트라백신주(백신 제조번호 A14720016)로 확인됐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A씨가 맞은 백신은 상온에 노출된 백신이나 백색 입자가 확인된 백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숨진 A씨는 평소 고혈압과 당뇨를 앓았던 것으로 조사됐으나 건강에 큰 이상은 없었다는 게 이웃들의 진술이다. 이 마을 이장은 "A씨는 평소 (건강상) 이상증세를 보이지 않았으며, 백신을 맞은 뒤에도 불편함을 호소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를 발견한 부녀회장은 "전날(19일) 오후 5시쯤 전화통화를 해 다음 날 고혈압 약을 타기 위해 병원 방문을 약속했다"며 "병원에 함께 가려고 오전 7시쯤 찾았더니 돌아가신 상태였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A씨가 백신 접종 때문에 사망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최 소장은 "정확한 사망 원인은 역학 조사와 부검 등을 통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창경찰서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인천 지역 고등학생 3학년인 17세 남학생이 지난 14일 낮 12시 민간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을 무료 접종한 후 이틀 뒤인 16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학생은 독감 접종 전후 알레르기 비염 외에 특이 기저질환이나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가족에게 "피곤하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보건당국은 예방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가 있는지 부검을 통해 조사하고 있다.
 
 사망한 17세 남학생이 맞은 백신은 국가 조달 물량으로 무료접종 백신이다. 정부와 조달 계약을 맺은 신성약품이 의료기관에 유통한 제품이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신성약품이 유통한 백신 제품이 맞지만, 유통 과정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회수 대상은 아니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질병청은 앞서 신성약품 유통 백신이 '상온 노출'로 물의를 빚은 뒤 조사를 통해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긴 시간 '상온 노출' 등으로 효능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되는 백신 48만 도즈(1회 접종량)는 회수한 바 있다. 그 이후로도 한국백신의 백신 제품에서 '백색 입자'가 확인돼 61만5000도즈가 회수됐다.
 
고창=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