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곽상도 "조국 딸 입학 취소" 부산대 "판결 나오면" 날선 공방

차정인 부산대학교 총장(오른쪽)이 2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차정인 부산대학교 총장(오른쪽)이 2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부산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 취소 여부를 두고 날 선 공방이 벌어졌다.   
 

20일 교육위 국감에서 조국 딸 부산대 의전원 부정입학 두고 공방
곽상도 의원 “검찰 수사서 제출 서류 허위로 확인…입학 취소해야”
차정인 부산대 총장 “재판 결과 나오면 학내 심의 거쳐 결정”

 20일 부산대를 상대로 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조 전 장관 딸의 부산대 의전원 부정 입학 의혹을 제기했다. “조 전 장관 딸이 2014년 2학기 부산대 의전원 입시에서 제출한 동양대 표창장, 부산 아쿠아 펠리스 호텔 인턴십 확인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증명서, 공주대 체험 활동 확인서가 모두 위조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면서다.  
 
 곽 의원은 “검찰 수사 결과 동양대 표창장은 위조된 것으로 드러났다. 아쿠아 펠리스 호텔 인턴십 확인서에 ‘팰리스’로 오기돼 있는 것으로 보아 조국 측에서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딸이 KIST에서 인턴을 했다는 ‘분자인식연구센터’는 당시에 KIST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기관이다”며 입학시 제출한 서류가 허위로 작성됐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입학할 때 자기소개서에 기재된 내용이 허위일 경우 자동으로 입학 취소한다고 (부산대) 입학 공고문에 나와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왔으니 입학을 취소해야 하지 않냐”고 질의했다.
 
 이에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입학 공고문보다 상위에 학칙이 있다”며 “판결이 나오면 학내 기관인 입학전형관리위원회를 열어 심의를 거쳐야 한다. 재판 판결이 나면 (이후 심의 절차가 필요한 만큼 곧바로) 입학을 취소하겠다고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2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뉴스1

2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뉴스1

 그러자 곽 의원은 “총장이 바뀌니깐 답변도 바뀐다”고 했다. 지난해 10월 경남 진주시 경상대에서 열린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전호환 당시 부산대 총장은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면 입학이 자동으로 취소된다”고 했었다.   
 
 이에 차 총장은 “입장이 바뀌었다기보다는 학내 심의기구 심의를 거쳐야 한다는 입장은 (전 전 총장도) 동일하다”며 “지난해 국감에서 시간 때문에 이런 절차가 있다는 설명을 생략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