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기정의 셀프 구명 총력전…15번이나 "검찰 음모" 쏟아냈다

라임 사건과 관련해 5000만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셀프 구명을 위한 총력전 모드다. 강 전 수석은 20일 오전에만 두 건의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음모’라는 단어를 15차례 사용했다.
강 전 수석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음모라고 주장하는 핵심 근거는 지난 15일 공개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구속)의 옥중 서신이다.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을 줬다”는 자백(지난 8일)이 보도된 뒤 그를 “사기꾼”이라고 몰아붙였던 강 전 수석의 태도는 서신 공개 이후 180도 달라졌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김봉현 폭로'에 대한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고발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김봉현 폭로'에 대한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고발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강 전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김봉현은 왜 이강세가 ‘(강 전 수석에게) 돈을 안 줬다’고 하는데도 배달 사고가 없었을 것이라는 말을 반복하고 있는지 해석되지 않았는데 이제야 의혹이 좀 풀린다”며 “김봉현의 위증, 조선일보의 가짜 뉴스 그리고 검찰의 음모가 총체 된 검찰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강세(58) 스타모빌리티 전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는 김 전 회장의 법정진술(지난 8일)이 검찰의 종용에 못이겨 이뤄진 허위 진술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강 전 수석은 “보통 검사들이 (경제 관련) 범죄인들을 다룰 때 형량이나 횡령한 돈의 액수를 조절해주는 소위 딜(거래)을 한다”며 “형을 좀 더 살더라도 경제사범들은 돈을 감추고 싶은 욕망이 있기에 그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이 전 대표를 만난 것은 ‘정무수석의 업무’라고도 했다. 강 전 수석은 “이강세는 과거 광주MBC 기자와 사장일 때 알았던 사람으로, 그 정도의 사람을 만나서 의견을 듣는 것도 정무수석의 업무 중 하나”라며 “오히려 청와대 안에서 만나서 다행이다. 이강세씨를 만났던 것 자체는 문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인터뷰에서도 “금융사기 사건을 우리 정부의 권력 게이트로 관심을 돌려서 어떤 이득을 보려고 하는 사람들의 음모가 아닌가. 또 그 음모 중에는 검찰개혁을 좌초시키겠다고 하는 음모도 있는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의 법정 진술 직후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한 자기 구명에 나섰던 강 전 수석은 지난 15일 이후 여러 매체와 인터뷰하며 본격적으로 억울함을 표현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의 옥중서신이 ‘잘 짜여진 시나리오’라는 야권 지적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엔 “우리 정부나 여당이 (시나리오를) 만들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지난 19일엔 서울남부지검을 찾아 김 전 회장의 옥중서신에 언급된 변호사와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는 검사 1명을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