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추미애 수사방해 특검감…기동민·강기정 의혹 감추려하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구속된 피의자의 편지 한장이 마치 보물이라도 되는 양 호들갑 떨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윤 총장 일가의 수사를 독려하는 결정을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구속된 피의자의 편지 한장이 마치 보물이라도 되는 양 호들갑 떨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윤 총장 일가의 수사를 독려하는 결정을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라임ㆍ옵티머스 사건 수사지휘권 발동을 ‘사건 은폐’로 규정하며 “추 장관의 수사 방해 행위도 특별검사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라임ㆍ옵티머스 사건 특검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일괄 처리 카드도 꺼내 들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이 기회에 공수처도 발족시키고, 라임ㆍ옵티머스 특검도 하고, 청와대 특별감찰관과 북한인권재단 이사 등도 모두 같이 임명해서 공백이 없도록 하자”며 “의석수가 많다고 그냥 밀어붙여 공수처만 하겠다고 한다면 국민이 아마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공수처와 관련해선 “(여당이) ‘날치기’를 해 치명적 독소조항들이 있으니 독소조항을 개정하고 (특검과) 동시에 출범시킬 것을 공식 제안한다”는 전제 조건을 달았다. 국민의힘 입장을 담은 공수처법 개정안은 유상범 의원이 발의를 준비하고 있다.  
 
당 지도부가 특검 도입을 위해 협상 카드를 내밀긴 했지만,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고는 강공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라임ㆍ옵티머스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추 장관이 사기꾼 말을 맹신하고 또다시 ‘윤석열 찍어내기’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며 “악취가 진동하는 권력형 펀드 게이트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윤 총장이 결혼하기 전에 끝난 장모 사건까지 끼워 넣는 등 이상한 명분을 만들어 지휘권을 박탈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라임ㆍ옵티머스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특위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정권의 비리와 범죄가 얼마나 구리길래 무법(無法) 장관이 이처럼 폭주할까 싶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 외에 김도읍ㆍ유의동ㆍ성일종ㆍ강민국ㆍ유상범ㆍ윤창현ㆍ이영ㆍ김웅 의원 등이 해당 특위에 소속돼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라임ㆍ옵티머스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특위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정권의 비리와 범죄가 얼마나 구리길래 무법(無法) 장관이 이처럼 폭주할까 싶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 외에 김도읍ㆍ유의동ㆍ성일종ㆍ강민국ㆍ유상범ㆍ윤창현ㆍ이영ㆍ김웅 의원 등이 해당 특위에 소속돼 있다. 오종택 기자

 
그러면서 “이제 ‘펀드 게이트’ 특검 말고는 답이 없다. (제출 예정인 특검법에) 관련 고소ㆍ고발 사건 전체와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의혹 일체를 수사 대상에 넣었다. 추 장관의 수사 방해 역시 혐의가 있으면 당연히 수사 대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일부 여권 인사들을 직접 거론해가며 은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라임 사건은 다 알다시피 민주당 지역위원장이 수천만 원을 수수해 구속돼 있고,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까지 수사 대상자로 거론되며 의혹을 사고 있다”며 “윤 총장이 지휘하면 여권의 비리를 감추기 어려운 게 아닌가, 추 장관이 이렇게 판단한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특검법 발의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 준비 중에 있어 그렇게 오래 걸리진 않을 것”이라며 “마음먹기에 따라선 주중에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 역시 국민의힘의 특검법 발의에 함께할 예정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