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용납 못해…당장 중단해야”

원희룡 제주도지사. 오종택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 오종택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앞두고 “단 한 방울의 오염수도 용납할 수 없다”며 “(방류 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출 관련 준비를 당장 중단하라. 나아가 제주도와 대한민국에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모든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만약 일본 정부가 이 요구를 거부한다면 제주도는 그 오염수가 닿는 모든 당사자와 연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며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지사 회의(8개 도시)·환태평양평화공원 도시협의체(7개 도시) 공동행동을 추진하고, 한일연안 주민을 대표할 주민원고단을 모집해 한일 양국 법정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민·형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했다.  
 
원 지사는 “국제재판소에도 소송을 진행하겠다”며 “제주도민,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후쿠시마 오염수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될 전 세계인이 함께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 지사는 “오염수는 일본의 바다로만 흘러드는 것이 아니다. 우리 제주를 포함해 태평양을 접하고 있는 나라들이 모두 당사국”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해양수산부 산하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독일 헬름홀츠 해양연구소가 내놓은 자료를 분석,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시 해류를 타고 한 달 안에 제주도와 서해에 도달할 것이라는 예측 결과를 내놓았다. 일본 카나자와대와 후쿠시마대도 2018년 발표 논문에서 2011년 원전 사고 이후 1년 만에 동해로 오염수가 유입됐다고 발표했다.
 
원 지사는 “오염수 농도가 낮춰졌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주장이지만 여러 전문가는 여전히 위험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일본 국민과 해당 지자체 주민들도 반대하고 있다. 유엔해양법도 우리의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