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는 재앙" 트럼프의 공격…영화 '대부' 대사로 받아친 파우치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애리조나주 남부 투손에서 연설 중이다.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애리조나주 남부 투손에서 연설 중이다. [AP=연합뉴스]

선거를 앞두고 막판 지지율 끌어올리기에 여념이 없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식과 관련,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거친 말로 공격했다.
 

대중에 인기 높은 파우치 공격에 공화당서도 우려
파우치, 영화 '대부' 인용 "비즈니스 관계일 뿐" 응수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선거캠프 참모들과의 전화 회의에서 파우치 소장을 "재앙(disaster)"이라 부르며 비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감염병 전문가들을 통틀어 '바보들'(idiots)이라고 지칭하며 "사람들은 파우치와 모든 바보들의 발언을 듣는 데 지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우치 소장의 조언에 따랐다면 미국의 사망자는 지금 70만명∼80만명에 달했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2만여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파우치 소장이 전날 CBC 방송의 '60분' 인터뷰에 나와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한 비난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에 감염된 것에 대해 "놀라지 않았다"며 "그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과 떨어져 생활하지 않았고, 이는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했다. 또, 자신의 과거 인터뷰 일부를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홍보 영상에 삽입한 것에 대해서도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참모들 "파우치 인기, 트럼프를 괴롭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로이터=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로이터=연합뉴스]

대통령 선거를 2주 남짓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의 신뢰를 받고 있는 파우치 소장을 공격한 것에 대해 참모진과 공화당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고문들은 트럼프의 코로나19 대응을 가장 큰 정치적 약점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방식이 선거 막판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시점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기 보다 경제에 대한 메시지를 더 내야 한다고 권유하고 있다. 
 
라마 알렉산더 공화당 상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파우치 소장을 옹호하고 나섰다. 그는 "파우치 소장은 미국에서 가장 저명한 공무원 중 한 명"이라며 "미국 사람들이 그(파우치)의 조언에 좀 더 관심을 기울였다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더 적었을 것이고 보다 안전하게 학교와 일터, 식당에 갈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문들은 WP에 "파우치가 대통령보다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사실은 트럼프 대통령을 오랫동안 괴롭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TV에 너무 자주 나온다고 참모들에게 여러 차례 불평했다"고 전했다.
 

파우치, 영화 '대부' 인용하며 응수 

한편 파우치 소장은 이날 캘리포니아주(州) 지역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영화 '대부'를 인용해 응수했다. 그는 "국민의 건강과 복지만이 나의 관심사"라며 "다른 일(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선 영화 대부의 대사처럼 '사적인 감정은 없고 순전히 비즈니스일 뿐'(nothing personal, strictly business)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