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민 "秋 수사지휘, 감찰서 뭔가 나온듯…尹 사퇴압박 아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과 관련해 “법무부가 지난주 자체 감사를 했고 감찰에서 일정 정도 내용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는 필요하고 적절한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수사지휘권 발동이 라임 사건 핵심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만을 바탕으로 한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히며 “(폭로) 내용을 뒷받침할만한 것들이 조금 있더라 정도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라임 사건 수사에서 윤 총장이 빠져야 하는 이유’를 진행자가 묻자 “여권 인사에 대해서는 수사를 굉장히 강하게 하는 반면에 야권 인사들에 대해서는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거 아니냐”라며 “윤 총장이라든지 당시 수사 지휘 라인이 제대로 알지 못했거나 알면서도 제대로 수사하도록 지휘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 가족 사건에 대해선 “윤 총장이 가족 관련 사건 수사에서 이미 빠져있었다면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는 현재 상황을 그대로 인정한 것이자 원칙을 다시 선언한 것에 불과하다”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수사지휘권 발동이 결국 윤석열 총장 사퇴하라는 압박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게까지 해석할 필요는 없다”면서 “‘윤 총장 물러나라’ 이렇게 보기는 조금 어려울 것 같다”고 해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